설 연휴, 경주보문관광단지·안동문화관광단지…관광객 북적
설 연휴, 경주보문관광단지·안동문화관광단지…관광객 북적
  • 국제뉴스
  • 승인 2023.01.2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보문관광단지 8만여명, 안동문화관광단지 5천여명 방문
경북문화관광공사, 설 연휴 300명 비상근무…관광편의 제공

(경북=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설 연휴인 21~24일까지 4일간 경주 보문관광단지가 8만여명, 안동문화관광단지는 5,000여명의 관광객이 찾았다고 밝혔다.

(제공=경북문화관광공사) 설 연휴 보문호반광장에서 기념촬영하는 관광객들
(제공=경북문화관광공사) 설 연휴 보문호반광장에서 기념촬영하는 관광객들

24일 공사에 따르면설 연휴 경주 보문관광단지의 SONO, 한화, 켄싱턴 등 콘도업체와 힐튼, 라한, The-K 등 특급호텔이 22일 설 당일에는 90%를 상회하는 숙박 점유율을 기록하며, 지난 3년간의 코로나19로 인한 관광경기 침체를 벗어나는 모습이 보였다.

​(제공=경북문화관광공사) 설 연휴 보문호반광장에서 민속놀이를 즐기고 있는 관광객들​
​(제공=경북문화관광공사) 설 연휴 보문호반광장에서 민속놀이를 즐기고 있는 관광객들​

보문단지의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경주월드, 동궁원, 세계자동차박물관, 산책로 등 전시 및 놀이시설에도 연휴내내 가족단위 관광객들의 방문이 이어지며, 소상공인들의 숨통을 틔웠다.

​(제공=경북문화관광공사) 설 연휴 보문호반광장에서 민속놀이를 즐기고 있는 관광객들​
​(제공=경북문화관광공사) 설 연휴 보문호반광장에서 민속놀이를 즐기고 있는 관광객들​

아울러, 공사는 귀성객과 관광객들을 위해 안동문화관광단지 설맞이 특별행사인 전통 민속놀이 체험과 유교랜드 스탬프 투어북 운영 등 다채로운 야외행사를 통해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시민들이 즐거운 설연휴를 선사했다.

​(제공=경북문화관광공사) 설 연휴 보문호반광장에서 민속놀이를 즐기고 있는 관광객들​
​(제공=경북문화관광공사) 설 연휴 보문호반광장에서 민속놀이를 즐기고 있는 관광객들​

공사는 보문과 안동 관광단지 전역에 철저한 방역수치 준수와 다채로운 행사, 보문 및 안동 레이크 골프클럽의 철저한 방역으로 관광객과 입장객들의 안전과 즐거움을 동시에 제공했다.

특히, 이번 설 연휴 공사에서 진행한 '경북 토끼 여행지로 알아보는 2023 토정비결' 온라인 설문 이벤트에서도 2,000여명의 참가자들이 참여, 경북 주요관광지 홍보와 토끼 간빵과 경북 전통주 세트를 증정하는 다채로운 이벤트를 즐겼다.

또한, 포항 스카이워크, 경주 보문관광단지, 안동 하회마을, 울진 죽변스카이레일, 문경 단산모노레일, 영주 소수서원 등 경북 주요관광지에도 경북을 즐기려는 관광객들로 붐볐다.

공사 김성조 사장은 “바쁜일상 속에서도 연휴간 경북을 찾아준 귀석객 및 관광객들에게 안전하고 즐거운 기억을 선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경북을 찾은 관광객들이 즐겁고 행복한 기억을 가지고 설을 보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휴동안 공사 임직원들은 경북을 찾는 관광객들의 즐겁고 안전한 여행을 돕기 위해 총괄 상황실 설치, 방역전담반 운영, 영업장별 관리책임자 지정, 관광지 안내와 질서계도를 위해 연인원 300명이 비상근무를 통해 관광객들의 편의를 제공했다.


김진태 기자 n2000@daum.net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