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일부 고교 일본 수학여행 취소 움직임
대전 일부 고교 일본 수학여행 취소 움직임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19.07.0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적폐청산시민연대 회원들이 8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민들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독려하고 있다. 2019.7.8 /뉴스 © News1 윤일지 기자


(대전ㆍ충남=뉴스1) 김종서 기자 = 일본의 한국 제품에 대한 수출 규제에 대한 반발로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하면서 대전지역 고교 일본 수학여행에도 제동이 걸렸다.

대전의 한 고교는 10월 셋째 주로 예정된 일본 오사카 해외 수학여행을 여행지를 바꾸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9일 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불매 운동이 가시화하기 시작한 지난주부터 학생들은 물론 학부모, 교원들 사이에서 일본 수학여행 계획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학생들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했다. 이달 중 계획됐던 수학여행 사전 답사도 취소했다.

이 학교 교감은 “일본으로는 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계약을 다 해놓은 상태지만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학생들의 의견을 빠르게 수렴해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지만 교육 목적상 이런 시국에 굳이 무리해서 갈 필요가 있을까 싶다”고 말했다.

다른 고등학교도 10월 29일 일본으로의 수학여행을 예정대로 진행할지 여부를 놓고 고민이 깊은 상황이다.

이 학교 교장은 “여행사와 연락해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 수학여행 사전 준비도 해야 하는데 당장 결정하기는 무리가 있다”며 “상황을 좀더 지켜본 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