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신 中 공략' 서울시, 日관광객 감소대비 대책 발표
'日 대신 中 공략' 서울시, 日관광객 감소대비 대책 발표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19.08.08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인 관광객 미쯔이 다카야씨가 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바라보고 있다.. 2019.8.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7일 오후 최근 한일관계 경색국면에서 관광시장의 침체를 방지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중국 관광객을 비롯해 일본 관광객 수요를 대체할 수 있는 글로벌 다원화 정책을 펼치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이후 '일본여행 보이콧'의 영향으로 주요 여행사를 통한 일본 여행상품 취소율이 급증(7월 기준 25.7%)했고 8~9월 예약률이 급감(전년대비 59.5%)해 아웃바운드 시장이 큰 타격을 입었다.(한국여행업협회, 7.1~7.26)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한국을 찾은 일본 관광객 수는 총 165만 명으로 전년대비 26.6% 증가했지만, 최근 한국의 반일운동에 대한 일본 내 보도 확대‧일본 외무성의 '한국여행주의보' 발령 등으로 9월 이후의 방한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서울시는 한‧중 관계 개선에 따른 대 중국 관광시장 활성화, 전략적 글로벌 마케팅을 통한 관광시장 다변화, 제100회 전국체전 등 대형 이벤트와 연계한 관광마케팅 확대, 영세 관광업계의 경영난 최소화를 위한 담보 없는 특별 금융 지원 활성화를 주요 골자로 한 대책을 공개했다.

서울시는 사드사태이후 최근 한중 관계가 개선 추이를 보임에 따라 중국 지방정부(후난성‧허난성‧황산시 등)와 관광분야 교류‧협력사업을 발굴하고 특히 후난성과 보유매체를 활용한 상호 도시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2020년 4월 개최예정인 제4차 서울-베이징 통합위원회 전체회의와 연계해 관광분야 협력 방안도 적극 마련할 계획이다.

중국 관광객의 방한 소비심리를 진작하기 위한 체계적인 관광마케팅도 공격적으로 전개한다. 9월부터 왕홍(중국 SNS 인플루언서)・아이돌 스타를 활용한 바이럴 마케팅과 중국인 타깃의 서울관광 콘텐츠를 적극 홍보하고 중국의 대형 여행사인 'C-trip' 등과 함께 하는 국경절 맞이 가을 환대주간(9월27일~10월6일)도 운영한다. 11월에는 중국 광저우에 서울관광 홍보체험관을 설치해 현지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관광시장 다변화를 통한 서울관광의 체질 개선에도 적극 나선다. 현재 방한시장은 중국과 일본 관광객이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서울시는 베트남‧말레이시아 등 신흥시장과 구미주 등 잠재시장에 서울관광의 매력을 지속 홍보하기 위해 방송매체와 현지 프로모션을 적극 활용하고 해외도시와 기업과 협력해 전략적인 글로벌 마케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류스타(BTS)가 출연하는 서울관광 홍보영상을 글로벌 미디어를 통해 송출하고, 베트남(9.3~7)‧말레이시아(9.20~22)‧대만(11월) 등에서 현지 교역전과 설명회, 이벤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11월에는 프랑스‧뉴욕 등 해외도시와 기업과 공동으로 '서울위크'를 운영해 서울관광을 집중 홍보할 예정이다.

인바운드 관광의 활성화를 위해 서울에서 치러지는 대형 행사와 연계한 관광마케팅도 적극 추진한다. 먼저, 시는 오는 10월 4일 서울에서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장애인체전 개막식의 입장권 중 일부를 우수여행사에 배부할 예정이다. 글로벌 한류스타가 출연하는 개막식 참가와 연계한 서울 관광상품 개발 및 마케팅을 통해 한국을 찾는 외국인 단체 관광객을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또한, 내년 5월 서울 잠실에서 열릴 예정인 세계적인 전기차 포뮬러 레이싱 '2020 SEOUL E-PRIX' 행사를 계기로 서울관광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한‧중‧일 연휴기간인 관광성수기를 활용한 외국인 관광객 특별 환대주간을 운영하고 서울 관광상품 개발, 다양한 축제 등을 포함해 '2020 SEOUL E-PRIX'와 연계한 서울관광 활성화 종합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시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한‧일 간 관광객 감소로 인한 관광업계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심각한 자금난으로 폐업 위기에 직면해 있는 영세 인‧아웃바운드 관광업계(신용등급 4~8등급 관광사업자)가 담보 없이 5000만원 한도(보증비율 100%)의 특별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활성화한다.

서울시관광협회 홈페이지 내에 별도의 안내페이지를 구축하고 문화체육관광부의 관광개발진흥기금(총300억원)을 활용한 '영세 관광사업자 특별금융지원 협약보증' 제도를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극도로 악화된 한일관계로 인해 양국의 관광객이 감소하고 관광시장이 위축되는 등 관광업계가 피해를 입고 있다"라며 "업계의 피해가 더 이상 확대되지 않도록 서울시 차원에서 다방면으로 적극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