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체부 장관, 광주시티투어 오월버스 체험
박양우 문체부 장관, 광주시티투어 오월버스 체험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19.08.11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1일 광주 동구 금남로 '5.19민주화운동기록관'을 찾아 5월 관련 문화체험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2019.8.11/뉴스1 © News1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11일 여름 휴가철을 맞아 광주를 방문, 지역의 대표적인 시티투어 프로그램인 오월버스를 체험했다.

박 장관의 광주 방문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한일 관광교류 감소로 국내 관광시장 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관광 활성화의 일환으로 마련했다.

박 장관은 이날 2시간 30분동안 광천동 성당, 국군통합병원, 대인시장지하도, 5·18민주광장 등 오월사적지를 배경으로 연극과 음악, 관광이 어울어진 독특한 형식의 시티투어버스를 체험했다.

오월버스는 광주만이 가질 수 있는 독특한 소재를 활용한 투어프로그램이다. 새로운 세대들이 결코 잊지 말아야할 역사의 기억을 생생하게 재현하기 위해 마련했다.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와 오후 3시 두 번 운영하고 있다.

오월버스는 최후의 항전지를 지키지 못하고 살아남은 소시민 K의 입을 통해 1980년 당시 들불야학에 참여했던 젊은이들이 5·18 민주 항쟁에 투신하는 과정과 그날의 아픔을 생생하게 재현한다.

오월버스에 탑승한 박 장관은 방문하는 장소마다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마지막 코스인 5·18 민주화운동기록관의 기록물을 보며 소회에 잠기기도 했다.

방명록에 '5·18 광주민주화 운동!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은 광주시민께 감사하고 또 감사드립니다'라고 적었다.

오월을 재연하는 연극배우들의 재간에는 적극적으로 호흡하며 프로그램을 즐기기도 했다..

박 장관은 "광주시티투어 오월버스와 같은 프로그램은 광주만이 가질 수 있는 콘텐츠로 광주지역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도 홍보돼 활성화되고 상시화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아울러 2019광주 세계 마스터즈 수영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대회 조직위원장 이용섭 시장과 환담하며 대회를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