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사태에 일본 경제 보복까지'…제주관광업계 "파탄 직면"
'사드 사태에 일본 경제 보복까지'…제주관광업계 "파탄 직면"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19.08.1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진 제주도관광협회장과 각 분과위원장이 19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일본 경제보복에 따른 대응과 제주관광 재도약을 위한 관광인의 입장'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 등에 지원과 협력을 요청하고 있다.2019.8.19 © 뉴스1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일본 경제보복 등 한·일 갈등 고조로 제주관광의 위기감도 높아지면서 관광업계가 정부와 제주도 등에 지원과 협력을 당부했다.

김영진 제주도관광협회장은 19일 오전 제주웰컴센터에서 '일본 경제 보복에 따른 대응과 제주관광 재도약을 위한 관광인의 입장' 기자회견을 갖고 "사드 사태로 촉발된 중국인 관광객 감소, 숙박시설 공급 과잉, 일본의 경제 보복 등으로 제주 관광 업계가 파탄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견에는 김 회장을 비롯해 관광협회 분과위원장이 참석했다.

김 회장과 각 분과위원장은 이날 정부에 제주 제2공항 정상 추진 및 예정부지 주민들에게 합당한 보상·지원, 제2공항 운영 수익의 지역 환원을 위한 제주도 공항운영권 참여 보장, 정부 지원정책에 제주업체 참여 기회 제공 등을 요구했다.

제주도에 대해서는 내·외국인 유치를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 지원, 일본 경제 보복에 따른 피해업체 지원, 과잉 공급된 숙박 및 교통업체 특단의 관리대책 마련, 제주공항 슬롯난 해소를 위한 중대형 항공기 투입 시 이·착륙료 감면 대책 추진 등을 요청했다.

항공사에는 제주-일본 직항노선 유지, 관광객 선호시간대 제주노선 중·대형기종 우선 투입 등을 건의했다.

제주공항에 내국인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는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에 대해서는 도내 영세관광사업체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외식업 외국인 고용허가제 완화, 교통업 전세버스 차령기준 개선, 골프장 개별소비세 감면, 교통유발부담금 감면기준 완화 등의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관광진흥기금 융자지원 확대 및 상환기간 유예를 촉구했다.

김 회장은 제주관광 자구노력에 대해 "제주방문 관광객 대상 친절서비스를 강화하고, 재방문 관광객 확대를 위한 감성 마케팅을 전개하겠다"며 "다양하고 차별화된 상품개발과 제주관광 매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