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전 세계로 퍼질 '한국관광 광고'…대표 얼굴은 '윤아'
곧 전 세계로 퍼질 '한국관광 광고'…대표 얼굴은 '윤아'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19.09.1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녀시대 멤버 윤아가 모델로 나선 한국관광 홍보인쇄광고안. 관광공사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한국 한국관광 인지도 향상과 외국인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한 글로벌 디지털 광고를 본격 시작한다.

오는 24일부터 시작하는 광고 캠페인은 중국, 홍콩, 대만 등 중화권뿐 아니라 일본, 태국, 필리핀,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주요 국가의 TV 및 유튜브 및 페이스북 등 디지털 채널에서 공개한다.

이번 광고의 주제는 '당신만의 한국여행'이다. 외국인 관광객이 취향과 관심사를 따라 한국여행을 즐기는 심리를 자극하도록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또 시장별로 선호하는 한국여행 유형을 반영해, 테마를 달리했다.

중화권과 동남아의 경우 젊은 여성층의 일상 관심사를 한국여행과 연결시킨 이른바 가심비(심리적 만족 추구) 여행과 Δ패션 및 뷰티와 관련된 트렌디한 한국 여행 Δ한국에서만 즐길 수 있는 색다른 체험 여행 Δ자녀와 함께 떠나는 가족 여행 등 4가지 테마로 제작됐다.

현지에서 인지도가 높은 소녀시대 윤아가 광고모델로 등장해 한국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거리를 자연스럽게 소개한다.

 

 

스몰럭셔리 테마의 한국관광 홍보 이미지

 

 


일본에 공개할 광고도 주시장인 젊은 여성층들에게 초점을 두어 주요 관심사인 Δ사진찍기 여행 Δ레트로(복고) 여행 Δ미식여행 Δ패션‧뷰티 여행의 4가지 테마를 활용했다.

중국 및 동남아와는 달리 일본은 현지인 모델을 섭외해 더욱 현지에 특화된 광고를 지향한다는 방침이다.

우병희 관광공사 브랜드마케팅팀장은 "외국 현지 소비자들의 일상적인 관심사가 한국 여행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도록 정서와 트렌드를 세밀히 반영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해외지사를 통해 국내 광고 촬영지의 관광상품화 등 본격적인 현지 마케팅에도 나설 예정"이라 말했다.

신규 광고영상은 한국관광공사 공식 유튜브 사이트에서 20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공사는 한일관계 악화 상황을 고려해 일본시장은 TV보다는 젊은 층의 활용도가 높은 디지털 매체를 중심으로 캠페인을 전개하며, 중화권과 동남아 대상 전략적인 광고를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