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도시경쟁력은 전국 최고 수준"…국무총리상 수상
"완주군 도시경쟁력은 전국 최고 수준"…국무총리상 수상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19.10.14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전북 완주군이 서울시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도시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완주군제공)2019.10.12/뉴스1


(완주=뉴스1) 김동규 기자 = 전북 완주군의 도시경쟁력이 전국 최고 수준을 인정받았다.

완주군은 전날 서울시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도시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한 도시대상은 도시의 지속가능성, 생활 인프라 수준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국내의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손꼽힌다.

특히 완주군의 수상은 군(郡) 단위로는 유일해 전국적인 이목을 끌고 있다. 대도시에 비해 생활 인프라가 열악한 군 단위의 경우 도시경쟁력에서 높은 점수를 받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도시대상은 안전, 사회복지, 문화, 인구, 경제, 환경, 교통, 주민참여활성화 등 총체적인 지표를 담고 있다.

완주군은 지역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정책을 적재적소에 시행하면서 도시경쟁력을 크게 상승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동안 완주군은 Δ사회적기업 및 마을기업 Δ농민가공 활성화 및 로컬푸드사업 Δ공장 집단화 및 기업유치를 위한 노력 Δ교통약자를 위한 으뜸택시 Δ다문화가정을 위한 프로그램 Δ산림바이오메스 메카조성 Δ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사업 등에 박차를 가했다.

한편 완주군은 지난 2009년 장관상, 2012년 특별상을 수상한데 이어 이번 국무총리상까지 받아 차근차근 도시경쟁력을 쌓아왔다는 평가를 얻게 됐다.

박성일 군수는 “그동안 군민들이 편리하고 쾌적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해 온 성과를 인정받아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소득과 삶의 질 높은 15만 자족도시 완주’를 위해 매진하고 다함께 열어가는 으뜸도시 완주 실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