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휴 여객기 활용해 일본·독일에 긴급 항공화물 운송
정부, 유휴 여객기 활용해 일본·독일에 긴급 항공화물 운송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20.05.2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일본, 독일에 특별전세기를 편성한다. 사진은 지난달 1차 특별전세기 편성이 이뤄진 지난달 29일 항공사 관계자들이 중국 충칭으로 향하는 항공기에 수출품을 싣는 모습. /뉴스1 DB © News1 정진욱 기자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정부가 유휴 여객기를 활용한 특별전세기를 편성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항공화물 운송에 애를 먹고 있던 우리 기업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는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29일 일본 도쿄, 30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유휴 여객기를 활용한 특별 전세기 각 한 대씩을 추가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 편성은 지난달 29일 중국 충칭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특별 전세기를 편성한 데 이은 2번째 조치다. 1차 특별 전세기로 반도체 부품과 공기청정기, 진단키트 등 약 36톤의 수출 화물을 운송한 바 있다.

2차 특별 전세기 역시 1차 때와 마찬가지로 관계부처와 유관기관, 민간기업 등의 '민관 합동'으로 이뤄졌다. 이번 조치로 항공사는 유휴 여객기 수요를 창출하고, 수출기업은 항공운송 기회가 확대와 함께 물류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또 국제물류주선업체(포워더사)는 역량을 제고하고 시장을 개척하게 돼 3자 윈-윈(Win-Win) 효과를 꾀할 수 있게 됐다.

도쿄행 전세기에는 ㈜한진이 주관하는 가운데, 10개 수출 기업의 전자상거래 제품·화장품·의류·제조용 로봇 등 약 17톤의 물량이 운송된다.

프랑크푸르트행 전세기는 ㈜팍트라인터내셔널에서 주관해 12개 수출기업의 방호복·자동차 부품·전자부품 등 약 23톤의 물량이 운송될 예정이다.

정부는 수출입기업의 비용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1차 운항때와 마찬가지로 특별 전세기 요금을 현재 시중운임의 75% 수준으로 추진하고, 국가별로 전문성을 갖춘 포워더사 주관으로 수출기업의 화물 운송을 추진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뉴스1 DB © News1 이광호 기자

 

 


프랑크푸르트행 전세기에 실리는 약 13톤의 방호복 중 약 850㎏은 여객기의 객실 내 천장 수하물칸에 실어서 운반된다.

객실 내 화물 적재는 지난달 29일 '수출상황 현장점검회의' 당시 민간기업이 제기한 건의사항을 국토부와 항공사, 포워더사 간의 협의를 통해 해결한 것이다. 국토부는 그간 항공업계·민간 전문가와 함께 비어있는 여객기 객실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 항공사들이 화물 운송을 지원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특별 전세기에 대한 추가 수요와 객실 내 화물 적재에 대한 규제 완화 등을 반영했다"면서 "1차 특별 전세기 운항에 이어 관계부처와 민간단체, 기업이 한팀으로 협업해 현장의 애로를 해소한 사례"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각국의 입국제한 등 어려운 상황에도 우리 수출 기업들이 멈추지 않고, 흔들림 없이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도 "여객기 내 화물 운송을 위해 지난 4월 안전기준을 수립해 항공사에 배포했다"면서 "특히 여객기 객실 내 화물 운송을 위한 방염포장 요건을 적극 검토해 항공사가 객실 내 빈공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 역시 "이번 특별 전세기 운항이 코로나19로 인해 고통 받는 수출 중소기업의 애로 해소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중소기업의 수출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