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하늘길 빗장 언제 풀리나…항공업계 "1사1노선 해제부터"
中 하늘길 빗장 언제 풀리나…항공업계 "1사1노선 해제부터"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20.06.15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대한항공 항공기가 멈춰서 있다. 2020.3.2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외국 항공사에 적용한 취항제한을 완화하는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국내 항공업계가 현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이후 외항사들에 적용 중인 '1사1노선' 제한이 해제되지 않으면 증편 수준에 그쳐 여객수요 회복에는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1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최근 외항사들에 조치했던 운항 제한을 완화하고 있다.

중국 민항총국은 지난 4일 "코로나19 방역 요건에 부합하는 국가를 상대로 국제선 증편을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중국에 입국한 여객기의 탑승 승객을 검사한 결과 3주 이상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지 않는 경우에 한해 주 1회로 제한한 운항 횟수를 주 2회로 늘려준 것이다.

싱하이밍 중국 주한 중국대사도 지난 10일 대한상공회의소 주최 웹세미나를 통해 "빠르면 7월부터 중국행 항공편이 2배 이상 늘어나는 국가 중 한국이 처음으로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항공업계에서는 증편은 실효성이 떨어진다며 '1사1노선' 제한 해제가 시급하다고 입을 모은다. '1사1노선' 제한 조치는 항공사당 하나의 노선 운항만 가능하도록 한 중국 정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 조치로 지난 3월말부터 적용 중이다.

이에 따라 현재 국내 항공사 중에선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만이 각각 주1회씩 선양, 창춘, 웨이하이 등에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중국 노선 운항을 중단했던 국내 LCC들도 최근 중국 정부에 운항재개를 신청했는데 '1사1노선'에 막혀 각각 1개 노선만 대상으로 신청한 상황이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도 일주일에 한 편 운항하는데 주2회로 늘어난다 해서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다"며 "허울 좋은 조치일 뿐 '1사1노선' 제한부터 해제돼야 숨통이 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항공사들이 중국 노선 운항 재개에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이유는 중국 시장이 국제선 수요 회복의 '마중물'이 될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중국 지역은 지리적으로도 가까워 여행뿐 아니라 상용수요도 높아 일본, 동남아 등 타 지역 대비 여객 수요 회복이 빠를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일부 유럽, 미주, 동남아, 동북아 등 국제선 운항 재개 계획을 세웠는데 여기에는 중국의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상용 수요가 높은 지역도 포함돼 있었다. 하지만 '1사1노선' 제한 조치가 해제되지 않아 이 같은 계획 역시 연기됐다.

일각에선 '1사1노선' 조치가 해제돼도 비자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수요 회복은 크게 기대할 수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3월 외국인에 대한 신규비자 발급을 전격 중단하고 해외 체류 중인 외국인의 중국 거류비자까지 효력을 정지시켰다.

이 때문에 한국교민과 주재원, 유학생 등이 항공편을 이용하려 해도 비자문제에 막혀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항공편이 늘어난다 해도 크게 달라질 게 없다는 분석이다.

항공업계 또 다른 관계자는 "현재 상황으로선 항공사 입장에서 뭐라도 하나 더 할 수 있는 통로가 생기는 것이니 기대가 될 수밖에 없다"면서도 "다만 국가간 정치적 이슈다보니 항공사 입장에선 재개 시기를 가늠하기는 힘들고 일단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