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국내서 길게~" 장기 숙박여행 전년比 70% 증가
"여름휴가, 국내서 길게~" 장기 숙박여행 전년比 70% 증가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20.07.14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경주 동부사적지© News1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여행을 떠나기 여전히 어려운 가운데, 국내 장기 여행이 더욱 주목 받고 있다.

13일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서비스 여기어때에 따르면 올해 7~8월에 4박5일 이상의 연박 예약(6월말 기준)을 한 경우는 전년 동기와 비교할 때 7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국내여행 수요가 35% 늘어난 점을 고려하면, 장기 여행객 규모가 큰 폭으로 성장한 것으로 해석된다는 것이 여기어때 측 설명이다.

장기 국내 여행은 하늘길이 막힌 해외여행을 대신하고 있다. 지난 5월 해외로 나간 여행객은 전년 동기 대비 98% 감소하며, 사실상 모든 여행 수요가 국내로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국민의 1회 평균 해외여행 일수가 4.8일 수준이었던 만큼, 올해 국내여행을 선택한 여행객들에게 '장기 숙박'이 휴가를 즐기는 알맞은 대안으로 떠오른 것이다.

특히 위생과 청결이 여행 키워드로 주목받으면서, 국내 대형 숙박 시설에 대한 관심이 부쩍 커졌다. 여기어때의 올여름 숙박 상품 예약 비중은 호텔·리조트 부분이 40%, 펜션·풀빌라 부분이 33%를 차지했다.

이번 여름 숙소의 평균 예약 비용은 1박 기준 펜션·풀빌라가 20만2000원, 호텔·리조트가 18만7000원으로 분석됐다. 게스트하우스는 6만4000원, 중소형호텔은 5만5000원 수준이다.

한편 국내 여름 휴가지로 가장 인기 있는 지역은 경상북도 '경주'였다. 두 번째로 많이 찾는 여행지는 제주시였으며, 강릉시는 3위를 차지했다. 4위와 5위에는 서귀포시와 가평군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여기어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