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국외 여행인솔자 1528명 교육…11월 내 추가 비대면 온라인 진행
문체부, 국외 여행인솔자 1528명 교육…11월 내 추가 비대면 온라인 진행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20.10.07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6월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현장 인근에 마련된 유람선 사고 희생자 추모공간에서 한 헝가리 시민이 추모객들이 남긴 초와 꽃을 정돈하고 있다. © News1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해 5월 발생한 헝가리 다뉴브 유람선 사고 이후에 현재까지 국외여행인솔자 1528명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실시했으며, 오는 11월 내에 추가로 개선한 교재 및 안전지침서를 토대로 비대면 온라인 교육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다뉴브 유람선 사고 이후 여행사 안전관리 의무강화 제도 등을 개선하기 위해 한국여행업협회 등 관계기관 및 전문가 등과 협의한 결과를 바탕으로 여행사의 안전관리계획 수립 및 이행 의무화 등의 내용이 담긴 '관광진흥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마련 및 입법 예고했다.

다만, 개정안 내용 중 '기획여행의 안전관리 의무화'와 '국외여행인솔자의 자격요건에 안전교육 이수 의무화' 등은 신설된 규제사항이어서 심사 과정 중에 있으며 문체부는 현재 전문연구기관 분석한 비용 편익 결과가 나오는 대로 국무조정실과 협의해 관련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지난해 헝가리 유람선 사고 이후 국외여행인솔자 1528명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한 바 있으며, 현재 여행안전 지침서(가이드라인) 교재(10월 완료)와 동영상 강의자료(11월 완료) 제작 후 11월 중에 비대면으로 온라인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현재 진행하는 '관광진흥법' 시행규칙 개정이 조속히 마무리되도록 할 것"이라며 "안전 교육 교재와 동영상 교재 개발이 완료되면 관련 협회와 기관에 배포,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국외여행인솔자 등에 대한 온·오프라인 교육 실시 등 해외여행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