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코로나 전보다 돈 더 썼는데…전세버스, 2급호텔은 '불황'
제주, 코로나 전보다 돈 더 썼는데…전세버스, 2급호텔은 '불황'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21.09.03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공항에서 관광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1.8.17/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올해 상반기 제주 관광 소비가 코로나19 이전보다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지만 업종별 양극화는 점점 심해지고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신한카드 매출자료 데이터를 기반으로 올해 상반기 제주 관광 소비 영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보다 19.4%, 코로나 발생 전인 2019년보다는 6.9%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전국 기준 올해 상반기 소비 증가율이 지난해 상반기 대비 2.1% 증가했고 2019년 대비 3.7% 감소한 것과 비교할 때 제주의 관광 소비회복세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내국인 관광객의 상반기 소비 증가율은 지난해(58.3%)는 물론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대비 31.0%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관광객 소비는 렌터카, 특급호텔, 콘도미니엄 등 코로나 이후 트렌드로 자리잡은 고비용 개별여행에 관련된 특정 업종에 편중된 경향을 보였다.

여행, 숙박 관련 업종 중 렌터카, 특급호텔, 콘도미니엄은 올해 1월을 제외하고는 2019년 상반기 대비 두 자릿수 이상 성장률을 보였다.

올해 4월과 5월 렌터카는 2019년 대비 각각 140%, 123%의 증가율을 보이며 품귀현상을 빚기도 했다고 공사는 설명했다.

반면 전세버스, 2급 호텔, 관광여행사는 2019년 소비 규모와 비교해 여전히 감소 추세인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관광공사는 "코로나 이후 단체여행을 꺼리는 현 상황이 당분간은 지속될 것으로 보여 체질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