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못 뜬 아시아나항공 A380 조종사, 120명 자격 상실
코로나19로 못 뜬 아시아나항공 A380 조종사, 120명 자격 상실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21.09.08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초대형 여객기 A380을 운전하는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대부분이 조종 자격을 상실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2월 아시아나항공의 A380 조종사는 총 145명으로 이 중 1년6개월이 경과한 지난달 기준으로 자격을 유지한 조종사와 기종을 전환한 조종사는 각각 10명, 14명이다.

사직한 1명을 제외한 나머지 120명은 자격을 잃은 채 휴직상태다. 이 경우 2년 뒤엔 새 기종을 처음 조종할 때 필요한 훈련과 심사 과정을 다시 치러야 한다. 120명 중 다수는 이미 자격을 상실한 지 1년이 경과됐다.

원인은 코로나19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4월 A380 운항을 중단했다. 항공 수요가 급감하며 가성비가 떨어지는 A380 대신 A330과 같은 작은 기종을 투입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A380 조종사들은 자격유지에 필요한 필수 비행 경험(90일 내 3회 이착륙)을 채우지 못했다. 국내 조종사들은 사실상 인당 1개 기종 자격을 보유하기 때문에 기종전환이 이뤄지지 않는 이상 다른 비행을 할 수 없다.

국토부는 이를 대체하기 위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항공의 시뮬레이터(모의비행장치)를 이용할 수 있게 했지만, 대한항공의 빡빡한 자체 훈련시간의 틈새를 이용해야 하고 시간당 수십만원의 대여비용을 지급해야 하는 애로사항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에서 이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자격을 유지한 사람은 A380 교관 10명뿐이다.

박상혁 의원은 “코로나19와 항공사 통합으로 항공 종사자들의 자격상실 및 구조조정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항공사와 정부가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아시아나 항공 관계자는 "오는 11월부터 기종전환과 재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며, 업황회복시 자격 복원엔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