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구주 무상소각…이상직 일가 지분가치 '0원'
이스타항공 구주 무상소각…이상직 일가 지분가치 '0원'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21.11.26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공항 국내선 이스타항공 발권장 모습. 2020.7.15/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새 주인을 맞은 이스타항공이 창업주인 이상직 무소속 의원 일가 등 기존 주주와의 관계를 청산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성정은 회생계획안에 따라 제3자 유상증자 방식으로 이스타항공 지분 100%를 획득해 최대주주에 올랐다. 이 과정에서 구주 전량은 무상소각했다. 이로써 이상직 의원 일가는 인수 대금을 한 푼도 못받게 됐다.

구체적으로 이상직 의원 차명 보유 의혹이 제기돼온 이스타홀딩스(2020년 3월 기준 지분율 39.6%)와 이상직 의원의 형인 이경일씨가 대표인 특수관계사 비디인터내셔널(7.49%)를 포함해 보통주(47.14%) 지분이 모두 무상소각됐다.

그간 이 의원 일가는 지주사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이스타항공을 지배해왔다. 이스타홀딩스는 이 의원의 아들 이원준씨가 지분 66.7%, 딸 이수지씨가 33.3%를 보유한 바 있다.

다만 구주 소각으로 에이프로젠(지분 2.7%), 군산시청(2.06%)의 지분 및 소액 주주 지분도 이번 무상소각 과정에서 함께 소각됐다. 당초 소액주주에 대해서는 일부 피해보전을 해줄 것으로 예상됐지만, 회생계획안에는 회생계획안 인가일 전 주식에 대해 전부 무상 소각한다고 명시됐다.

업계 관계자는 "구주 무상소각은 소액주주 입장에서는 안타깝지만, 법원이 진행하는 회생절차 과정에서는 통상적인 일"이라며 "회사 입장에선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이 의원 관련 부정적인 이미지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회생계획안을 토대로 채권 변제를 이달내 완료할 계획이다. 내년 2~3월까지 국토교통부 운항증명(AOC)을 재취득하고 내년 상반기에는 국내선부터 상업 운항을 재개한다는 목표다. 현재 보유 중인 787-800 여객기 2대와 추가로 1대를 리스해 총 3대로 국내선 운항을 재개할 계획이다.

다만 국토부는 항공운송사업면허 등기상의 대표자 명의가 김유상 이스타항공 법정관리인 겸 대표이사 등으로 변경돼야 AOC 재발급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항공운송사업면허증은 AOC 신청시 국토부에 제출하는 18가지 서류 중 하나로 현재 면허 등기상 대표자는 최종구 전 대표이사로 돼 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15일 사업면허변경 신청을 국토부에 제출한 상태다.

국토부는 인수자 성정과 이스타항공의 자금력 및 사업계획도 살필 예정이다. 항공사들이 자금난을 겪게 되면 안전에 투자하지 않아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이유에서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AOC 재발급을 빠르게 받기 위해 만전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