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 인생샷은 여기서' 서울시 '3색 도보관광코스' 소개
'봄꽃 인생샷은 여기서' 서울시 '3색 도보관광코스' 소개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19.05.06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따스한 햇살과 살랑이는 바람, 여행하기 좋은 봄을 맞아 서울시가 봄을 만끽할 수 있는 대표 도보관광 코스를 소개했다.

서울시는 서울 도보관광코스 33개 중 봄에 걷기 좋은 3가지 코스(덕수궁-정동코스, 몽촌토성코스, 서울로야행코스)를 소개하는 콘텐츠를 제작하고 서울관광 대표 SNS를 통해 공개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첫 번째 코스인 '덕수궁-정동코스'는 덕수궁에서 시작해 고즈넉한 돌담길을 따라 서울시립미술관-정동제일교회-구러시아공사관까지(2.3km, 2시간 소요) 걸으며 한국의 근현대사를 만나볼 수 있다.

두 번째 코스인 '몽촌토성코스'는 백제의 역사와 자연을 테마로 풍납토성-곰달다리-몽촌토성-평화의광장-한성백제박물관(4km, 2시간 30분 소요)을 걸으며 도심 속에서 힐링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서울로야행코스'는 서울로-남대문교회-한양도성-백범광장-숭례문까지(2km, 2시간 소요) 서울의 대표 관광명소인 남산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인생샷을 부르는 서울의 봄꽃 나들이 도보관광코스는 '인플루언서' 2인(조정은, 최지혜)이 일주일간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코스를 직접 체험하면서 아름다운 풍경을 감성적인 사진으로 담아냈다.

이렇게 제작된 콘텐츠는 '서울 도보관광 봄나들이 코스' 사진과 카드 뉴스 형태로 서울관광 대표 SNS 등 을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하는 이야기가 있는 서울 도보관광코스 총 33개를 운영 중이며, 지난해 총 14만6000명이 이용했을 정도로 국내외 관광객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도보관광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예약할 수 있으며, 4개 언어(한국어‧영어‧일본어‧중국어) 해설 신청도 가능하다.

이은영 서울시 관광산업과장은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서울의 구석구석을 걸으면서,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600년 전통문화, 현대적인 랜드마크가 한데 어우러진 서울의 다양한 매력을 발견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