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사업권 획득
롯데면세점,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사업권 획득
  • 노컷뉴스
  • 승인 2022.09.29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운영 사업자로 선정…오는 12월부터 운영 시작
연평균 160억 원 매출 목표…향후 글로벌 영역으로 기내면세점 사업 확장 목표
롯데면세점이 국내 1위 LCC사업자인 제주항공의 기내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 열린 계약 체결식에서 김주남 롯데면세점 한국사업본부장(사진 좌측)과 고경표 제주항공 커머셜본부장(사진 우측)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이 국내 1위 LCC사업자인 제주항공의 기내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 열린 계약 체결식에서 김주남 롯데면세점 한국사업본부장(사진 좌측)과 고경표 제주항공 커머셜본부장(사진 우측)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은 국내 선두 LCC(저비용항공사) 사업자인 제주항공의 기내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에 열린 계약 체결식에 김주남 롯데면세점 한국사업본부장과 고경표 제주항공 커머셜본부장이 양사 대표로 참석했다. 롯데면세점은 오는 12월 1일부터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위탁운영을 시작한다. 사업 기간은 계약일로부터 최대 7년이다.

롯데면세점은 세계 2위 면세사업자로서의 상품(MD) 소싱 능력을 바탕으로 내국인 고객이 선호하는 위스키와 와인 등 주류 브랜드를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화장품과 담배, 액세서리 그리고 건강식품 등 다채로운 카테고리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한정판 위스키 등 독점 상품을 기내면세점에 공급하여 색다른 면세쇼핑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사업을 통해 연평균 160억 원의 매출을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해외 FSC(Full Service Carrier, 대형항공사)의 기내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하는 등 글로벌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해 신규 수익원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국내 1위 LCC 사업자로 23년 하반기 누적 탑승객 1억 명 달성이 예상되며, 총 38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일본과 동남아, 미국 괌과 사이판, 싱가포르는 물론 올해 6월엔 몽골 노선을 신규 취항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 12일에는 5년 내 차세대 항공기 40대 추가 도입 계획을 발표하는 등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내국인 해외여행이 본격적으로 증가하는 시점에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하여 고객을 맞이하게 되었다"며 "롯데면세점은 성공적인 기내면세점 운영을 통해 양사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고객 다변화 및 신규 수익원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 4월 호주 시드니시내점을 오픈한 데 이어 하반기 베트남 다낭시내점 오픈을 예고하며 글로벌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내년에는 베트남 하노이시내점 신규 출점과 싱가포르 창이공항점 그랜드 오픈까지 마무리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아우르는 'LDF 벨트(Lotte Duty Free Belt)'를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조혜령 기자 tooderigirl@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