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부산월드엑스포' 국가사업 확정…부산시 '환영'
'2030부산월드엑스포' 국가사업 확정…부산시 '환영'
  • 베스트여행뉴스
  • 승인 2019.05.15 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14일 오전 부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30 부산 등록엑스포 국가사업화 결정을 환영하고 있다.(부산시 제공) 2019.5.14 © 뉴스1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라는 350만 부산시민의 열망에 문재인 정부가 ‘국가사업화’로 응답했다.

부산시는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계획’이 14일 열린 제19회 국무회의를 통과해 국가사업으로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2030부산월드엑스포는 대한민국과 부산의 재도약을 위해 부산시가 350만 부산시민과 함께 야심차게 추진해 온 대형 프로젝트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4일 부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국가사업화 결정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년간 정성을 쏟아준 부산시의회와 지역 상공계, 시민단체,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를 비롯한 부산 시민들과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2030부산월드엑스포 국가사업화 결정은 민·관의 경계없는 협력이 만들어낸 쾌거"라고 평가하고 "350만 부산시민의 뜨거운 열망과 간절한 마음을 대한민국 전체가 받아들였다"고 했다.

오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감사의 마음도 전했다. 그는 "2019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이어 이번 월드엑스포 유치 국가사업화 확정까지 문재인 정부는 부산의 획기적 발전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면서 부산 시민의 마음을 담은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계획은 동북아 해양수도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부산시가 범시민적으로 추진해 온 메가 이벤트다. 글로벌 해양도시 부산을 전 세계에 알리고, 북항 일원 등 원도심을 비롯해 지역경제를 다시 일으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자 경제올림픽이라 할 수 있다.

2030월드엑스포 개최를 통해 부산은 몸통격인 북항 일원의 원도심이 살아나고, 국제비즈니스·관광 컨벤션 중심지인 동부산과 항만·물류·산업의 중심인 서부산이 비상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월드엑스포를 유치할 경우 6개월 동안 160개국 5000만명이 부산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른 생산유발 효과는 약 43조원, 부가가치유발 효과는 약 18조원, 취업유발 효과는 약 50만명으로 추정된다.

엑스포 유산으로 남는 각종 조형물과 기념관, 박물관, 대규모 전시컨벤션 시설 등은 계속해서 관광명소로 활용할 수 있어 마이스(MICE) 도시 부산의 도시브랜드 가치를 한층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 오 시장은 “월드엑스포는 부산 청년의 미래”라며 2030월드엑스포 유치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세대인 청년들이 일할 수 있고, 청년이 살고 싶은 '청년도시 부산'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메가 이벤트로 불리는 월드엑스포가 국가사업으로 확정되면서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계획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길을 걷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오거돈 시장은 시민과 함께 도전해야 할 3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첫째 과제는 '2030월드엑스포 유치'다. 등록엑스포는 유치 준비에 많은 시간이 걸린다. 역대 사례를 보더라도 국가간 유치 경쟁이 매우 치열하다. 부산시는 정부와 함께 주도면밀하게 유치 전략을 마련하고, 대한민국이 2023년에 반드시 유치 국가로 확정되도록 본격적인 준비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올해 7월까지 정부와 부산에 유치 전담기구를 확대·설치한다. 하반기 중에는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에 착수한다. 부산시는 현재 1과 2팀인 엑스포추진단 기능을 3팀으로 보강하고, 2023년 6월 국제박람회기구(BIE) 정기총회에서 개최국이 결정될 때까지 중앙정부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전력을 다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둘째, '부산대개조 실현'이다. 2030월드엑스포 유치를 원도심을 비롯한 동·서부산 나아가 부산 전체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는 부산대개조의 마중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셋째, '제대로 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이다. 시는 "동남권 관문공항이 월드엑스포 유치의 최대 관건"이라며 "이번 국가사업화 결정으로 동남권 관문공항 문제를 중앙정부 차원에서 해결해야만 하는 강력한 근거가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